선미 '성형수술 의혹' 악플에 일침 "살찐 것도 탓하냐"
상태바
선미 '성형수술 의혹' 악플에 일침 "살찐 것도 탓하냐"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12.19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선미, 사진=뉴시스
가수 선미, 사진=뉴시스

 

가수 선미가 가슴 성형수술 의혹을 직접 반박했다.

18일 선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슴 수술은 하지 않았다. 단지 살이 찐 것이다”(I didn't get a boob jobbb. I just gained weighttttt DUh)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자신의 이름을 검색할 경우 뜨는 ‘선미 가슴 수술’이라는 단어가 포함된 연관 검색어 화면을 함께 게재했다. 선미의 이번 반박은 예전의 해명과 또 달랐다. 선미의 마른 체격을 두고 일부 악플러들이 '말라깽이'라며 야유 섞인 비난을 했다. 

이에 대해 선미는 지난해 '사이렌' 쇼케이스에서 "저만 마른 것이 아니라 집안 자체가 다 말랐다. 남동생들도 살을 찌우려고 노력했지만 184cm에 51kg이 나갈 정도로 야윈 편이다"라고 해명했다. 

선미는 지난 6월 월드투어를 앞두고 체력을 키우기 위해 체중을 크게 늘렸다. ‘주인공’ 활동 당시 36kg였으나 꾸준한 관리로 50kg까지 증량하는데 성공했다. 그녀는 이 증량 과정을 예능 프로그램에서 털어 놓기도 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말랐을 때 보다 더 보기 좋다”, “성형이든 뭐든 남 일에 신경 꺼라”, “저런 단어가 연관 검색어에 있으면 당사자는 엄청 불편할 듯. 저런 단어 그만 검색해라”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