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고소 여성 "돈 필요없다 성폭행 사과하라"
상태바
김건모 고소 여성 "돈 필요없다 성폭행 사과하라"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12.10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화면 갈무리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화면 갈무리

 

가수 김건모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 A씨가 9일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에 출연해 심경을 밝혔다. 가세연은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기자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이다. 

A씨는 3년이 지난 지금 뒤늦게 고소한 이유에 대해 “날 강간할 때 입은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자꾸 TV에 나온다. 가족도 모르는 상황에서 내 속도 모르고 ‘미우새’를 보고 즐거워한다. 그게 너무나 큰 고통이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이어 “당시 경황이 너무 없었고 나름 잊어보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제 나이도 아직 창창하고, 혹시 미래에 좋은 사람을 만나 결혼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해 솔직히 용기가 나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이에 강용석 변호사는 “당시 김건모 같은 탑 가수를 상대로 고소를 했을 때 과연 어떤 후폭풍이 올까, 사람들이 인정해줄까 하는 생각을 했을 것이다. 바로 고소를 할 수 없었던 상황이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김건모에게 바라는게 뭐냐”고 묻자 A씨는 “솔직히 처음부터 돈을 바란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진정성 있는 공개 사과와 앞으로 방송에서 두 번 다시 안 봤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김세의 전 기자는 “A씨가 당시 유흥업소에서 일했다고 성매매를 지적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이 분은 그런 곳에서 일하시는 분이 아니다”라며 비난을 자제해 줄 것으로 당부했다. 

강 변호사는 "훨씬 더 충격적인 내용이 있다. 또 다른 피해자가 저희에게 연락을 했다. 내일 공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성폭행 의혹에 대해 김건모 측은 "전혀 사실무근이며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