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민지, 소속사 분쟁에 "난 가수, 끝까지 간다"
상태바
공민지, 소속사 분쟁에 "난 가수, 끝까지 간다"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12.04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그룹 투애니원 출신 가수 공민지(25)가 소속사와의 소송을 이어갈 뜻을 밝혔다.

공민지는 4일 자신의 SNS에 "소속사와 짧지 않은 법적 공방을 새로 시작해야할 것 같다"는 글을 올렸다.

최근 법원은 공민지가 지난 9월 더뮤직웍스를 상대로 제기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이에 따라 공민지와 더뮤직웍스의 전속계약은 그대로 유지된다. 하지만 공민지는 이에 대해 반발하며 본격적인 소송에 돌입할 뜻을 밝힌 것.

공민지는 “계약 당시 소속사는 저에게 연 4회 이상의 앨범을 약속하며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지난 4년간 앨범은 1개 뿐이고, 활동도 거의 지원해주지 않았다”면서 “정산서는 한 차례도 보여준 적이 없고, 수익금은 1원도 배분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는 돈보다는 가수로서 활동을 이어가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래서 계약해지를 위해 소속사와 합의하거나 가처분을 통해서라도 신속히 마무리하길 원했지만 여의치가 않아 이제는 소송을 통해 진실을 가릴 수밖에 없게 되었다”고 밝혔다.

공민지는 또 “항상 지지하고 응원해주시는 팬들을 위해서라도 의연하게 대처하고 이겨 나가겠다. 무대 위에서든 밖에서든 늘 성실하고 당당한 모습은 변함없이 보여드릴 것을 약속한다”고 다짐했다.

공민지는 지난 2009년 그룹 투애니원의 멤버로 데뷔한 뒤 2016년 4월 그룹을 탈퇴하고 뮤직웍스와 전속계약을 체결, 솔로 가수로 데뷔했다. 이후 KBS2 예능 '언니들의슬램덩크2'를 통해 그룹 언니쓰2로 활동했고, 2017년 4월 미니 앨범 '민지 워크 01 우노(MINZY WORK 01 UN)', 지난해 12월 싱글 '올 오브 유 세이(All of You Say)'를 각각 발매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