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의원 불출마 "웰빙정당 깨부수고 국민 영웅 영입해야"
상태바
김영우 의원 불출마 "웰빙정당 깨부수고 국민 영웅 영입해야"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12.04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총선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총선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자유한국당의 모습으로는 국민의 마음을 온전히 얻을 수 없다. 더 큰 대한민국을 위해서는 우리 스스로 깨부수고 큰 그릇을 만드는 용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제가 몸담았던 정당의 대통령 두 분이 모두 법정에 섰다. 국민 여러분 죄송하다. 이제라도 책임지겠다. 책임을 지는 일이 너무나 당연한 일인데도 그동안 왜 그리 번민이 있었는지 제 자신이 부끄러울 따름"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스스로를 깨부수지 않은 채 단순한 정치 기술과 정치 공학, 상대방에 대한 공격적 언어만으로는 국민과의 간격을 메울 수가 없다. 새 술과 새 부대를 위해 저의 자리를 비우겠다. 어떠한 당직이나 원내 선출직에 출마하는 일이 없을 것"이라고 불출마 의지를 밝혔다. 

김 의원은 당의 쇄신과 함께 일부 중진 의원의 용퇴도 촉구했다. 김 의원은 그 대상으로 "20대 총선 막장 공천으로 당을 분열시키는데 책임이 있는 정치인, 최고 권력자의 눈과 귀를 가리고 호가호위했던 정치인, 거친 언어로 정치의 품격을 떨어뜨리면서 당을 어렵게 만든 정치인도 이제는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당의 체질 변화도 요구했다. 그는 "한국당은 판사와 검사, 장·차관과 장군 등 이른바 사회적으로 성공한 특권층만으로 채워진 웰빙 정당이라는 이미지에서 벗어나야 한다.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성실하게 노력해 각 분야에서 일가를 이룬 국민 영웅이 필요하다. 그래야 국민 속에서 새로운 출발을 할 수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영우 의원은 경기도 포천 가평을 지역구로 둔 3선 의원으로 당 대변인과 국회국방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지금까지 한국당 현역 의원 중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한 의원은 김무성·김세연·김성찬 ·유민봉의원 등 4명이다. 3선의 김영우 의원이 불출마에 가세하면서 당에 어떤 파급력을 미칠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