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종 "박근혜 구치소 복귀, 내년 2월 사면 가능성"
상태바
홍문종 "박근혜 구치소 복귀, 내년 2월 사면 가능성"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12.03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3일 오후 서울구치소에 복귀해 재수감될 예정이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9월 16일 서울 강남 서울성모병원에서 왼쪽어깨 회전근개 파열 수술을 받은 후 지금까지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병실 앞에는 구치소 인력이 대거 상주해 일반 수용자와 다른 특혜 아니냐는 지적이 일었다. 

기결수의 경우 외부 치료는 최대 한 달을 넘기지 않는데 반해 박 전 대통령은 두 달 넘게 외부 병원 입원을 허락해 형평성 문제가 제기된 것. 

논란이 지속되자 법무부는 지난달 21일 “담당 의사 소견을 듣고 박 전 대통령 복귀 시점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2일 ‘배종찬의 핵인싸’ 촬영 과정에서 “구치로소 내일(3일) 돌아간다고 들었다. 12월 25일 크리스마스면 수감 1000일이 된다. 가슴이 너무 아프다”고 전했다.

이어 “3, 4일 재수감된 후 1000일이 되는 크리스마스 전 형집행정지를 받아 사저에서 통원치료를 받을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 형 확정이 되면 내년 2월에는 사면될 수도 있다고 본다. 지금은 이게 최선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