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사망 검찰수사관 빈소 조문
상태바
윤석열, 사망 검찰수사관 빈소 조문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12.03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찰 조사를 앞두고 숨진 검찰 수사관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윤 총장은 2일 오후 6시 30분 대검 간부들과 함께 A 수사관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성모병원에 도착했다. 윤 총장은 굳은 표정으로 빈소로 향했고 2시간 반 뒤에 빈소에서 나왔다. 

A 수사관은 2일 오후 3시께 지인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 수사관은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된 사건의 참고인으로 울산지검에서 한 차례 조사를 받았다.

A 수사관은 윤 총장에게 유서를 남기고 "‘가족들을 배려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수사관과 함께 청와대에 근무한 김태우 전 수사관도 이날 오후 6시께 빈소를 찾았다. 김 전 수사관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등을 제기한 바 있다.

청와대는 2일 A수사관의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A 수사관은 조사 전날 청와대 행정관에게 전화해 "우리는 울산에 고래고기 때문에 간 적 밖에 없는데 왜 부르는 지 모르겠다"고 말했으며 검찰조사를 받은 뒤 동료에게 “내가 힘들어 질 것 같다. 개인적으로 감당해야할 일인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고인은 울산시장 사건과 전혀 관계가 없다.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현장 대면청취 때문에 내려간 것이다. 일부 언론에서 고인을 '백원우 첩보 문건 관여 검찰수사관'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특감반원'이라고 지칭하는 것은 허위이자 왜곡이다. 고인의 명예가 훼손되지 않게 보도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