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 "어린이 성폭력이 자연스럽다는 박능후, 장관 맞나?
상태바
학부모 "어린이 성폭력이 자연스럽다는 박능후, 장관 맞나?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12.03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과 관련,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발언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박 장관은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에 어떻게 대처할 것이냐’는 자유한국당 신상진 의원의 질문을 받고 “아이들의 성에 대해서는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보는 시각의 차이가 있다.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을) 어른이 보는 관점에서의 ‘성폭행’으로 봐서는 안 된다. 사실 확인 이후에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보고 결정하겠다”고 답변했다. 

박 장관은 또 해당 사건을 “발달과정에서 나타난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 있으며 과도하게 표출되었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의 문제가 있을 것 같다”는 말도 했다. 

박 장관의 발언 내용이 알려지자 학부모를 중심으로 비난이 쏟아졌다. 한 학부모는 “장관의 발언이라고 믿어지지 않는다. 성폭력이 명백한데 어떻게 자연스러운 모습이라고 말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다른 학부모도 “발달 과정에서 성폭력을 일삼는 행위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면 이 나라의 아동들은 모두 성폭력의 희생양이 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학부모도 “피해 아동의 고통에 대해선 조금만큼도 배려가 없고 완전히 가해자의 시각이다”라고 비판했다.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은 5살 여자아이가 또래 남자아이에게 상습적으로 성추행을 당한 사건이다. 피해 아동의 부모는 청와대 국민게시판에 청원을 올리고 가해 아동 부모로부터 고소를 당할 것 같다며 불안을 호소했다. 

논란이 일자 복지부는 2일 오후 해명자료를 내고 “피해 아동과 부모, 국민의 마음을 깊이 헤아리지 못한 발언으로 매우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이어 “복지부는 관할 지방자치단체인 성남시와 경찰, 아동보호전문기관 등으로 구성된 전문기관 협의체에서 정확한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피해 아동의 치료와 보호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