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가해아동 父 소속팀 홈피 마비
상태바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가해아동 父 소속팀 홈피 마비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12.0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갈무리

 

경기도 성남의 한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5세 여아 성추행 사건이 가해자와 피해자 부모 싸움으로 확대되고 있다.

지난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어린이집에서 성폭행을 당했습니다. 제발 읽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지난 11월 4일 딸과 같은 어린이집에 다니는 동갑내기 남자아이가 친구들이 보는 앞에서 딸의 바지를 벗기고 항문과 성기에 손가락을 집어넣었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제 딸은 어린이집에서, 그리고 아파트 단지의 어두운 자전거 보관소에서 같은 반 남자아이에게 강제추행을 당해왔다. 이로 인해 제 딸의 질에서는 진물이, 입에서는 ‘아파’라는 말이 나왔다”고 주장했다.

A씨는 첨부한 추가 게시물에서 딸이 분당 소재 병원 산부인과에서 성적 학대와 외음질염 진단을 받았다는 주장도 했다. 

A씨는 "어린이집 CCTV를 확인해본 결과 제 딸이 진술했던 장소와 상황 등 모든 정황이 그대로 찍혀있는 것을 원장, 담임 두 명, CCTV 관리자, 저희 부부가 한자리에 모여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동복지법에서는 아동에게 성적·신체적 학대행위를 행해서는 안 된다고 하지만 형법에서는 만 14세 미만은 형사미성년자라 벌하지 않는다고 한다. 형사처벌 대상이 아니라 고소 접수도 안 되는 현실은 너무나 큰 절망감만 안겨 준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가해자 부모, 그리고 아이의 고통을 무시해버리고 무마하려 한 어린이집 원장과 선생을 반드시 처벌하고 아동 인권에 관련된 처벌의 수위를 높여달라”고 호소했다.

현재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이와 관련해 한 커뮤니티에는 자신을 피해 아이의 부모라고 밝힌 작성자가 “제게 곧 고소, 고발이 진행될 것 같다. 글을 내리라는 압박에 저도 사람인지라 맘카페에 올렸던 글은 싹 다 전부 내렸다. 하지만 국민의 권익을 위해 올린 것이니 다시 용기 내 글 올리러 왔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제 딸 제가 지키겠습니다. 유능한 변호사를 곧 뵐 거 같다”고 했다.

이에 대해 가해자 아버지는 문제 행동을 인정하면서도 과장된 측면이 있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가해자 아버지인 김모 선수는 해당 게시판에 “제 아이의 행동에 부정할 생각도 없고 회피할 마음도 없다. 잘못 했으니까”라고 해명했다.

이어 “저 또한 피해 아이에게 할 수 있는 도리를 찾고자 아동 성 전문가들과 상담했고 사과와 어린이집 퇴소 그리고 금전적 치료비 보상 등을 방법으로 말씀해주셨다. 법적으로 정해진 부분은 없었다”라고 말했다. 

또 “피해 아이와 부모님 만나 사과드렸던 시간 결코 거짓된 마음은 진심으로 단 한 순간도 없었다다. 해결을 위해 피해 부모님들이 요구하는 사항들은 ‘1. 어린이집 퇴소 2. 단지 내 모든 놀이터 출입 금지 3. 이사 4. 금전적 보상 5. 당일 제 아이의 직접 사과 6. 주변에 있던 아이들 모두 어린이집 퇴소’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어린이집은 당연히 그날 이후 퇴소했고, 놀이터도 지금까지 단 한 번도 나가지 않았다. 금전적 보상도 금액을 말씀주시지 않고, 얼마를 어떻게 보상할거냐며 막연한 문자만을 몇 번 남기셔서 어린이집과 이야기 중이었다. 이사 또한 다음날 아침부터 집을 알아보러 다녔다. 이사만은 고려해달라고 말씀드렸지만, 안된다고 했다. 하나라도 이행하지 않으면 모든 언론과 인터넷에 유포하겠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두려워 확인을 피했던 저희 부부에게 CCTV 꼭 확인해보라고 말씀해주셨고, 아이들이 서로 놀이의 개념으로 하는 행동인지, 싫다는데 강제적으로 행위를 하는지 중점적으로 보라고 하셨다”며 “그런 장면은 없었다. 저희가 보기엔 피해 부모님께서 이야기하는 표현은 너무하다 생각했다”라고 주장했다.

또 “CCTV를 보며 제 아이라 감싸려는 본능이 나와 그리보나 생각돼 선생님들께도 피해 아이의 부모님이 표현하는 대로 보이는지 여쭤봤다. (그랬더니 선생님들이) 안타까워 하신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피해 부모님은 6개월간 상습적으로 성적 학대를 했다고 한다. 피해 아이가 6개월 동안 정말 견딜 수 있는 건가. 내 아이가 정말 얼마나 영약해야 6개월을 선생님의 눈에 띄지 않고 그런 행동을 할 수 있는 건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마지막으로 “피해 가족분 모두 속상한 마음 깊이 공감하고 있다. 하지만 이렇게 글을 쓰고 신상이 공개되게 해 무얼 원하시는 건지 궁금하다”라고 말했다. 

가해자 아버지의 글은 논란을 더 키웠다.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이 가해자  아버지가 소속된 팀 홈페이지에 사과와 함께 퇴출을 요구하고 나선 것. 비난이 집중되면서 홈페이지는 마비될 정도로 곤욕을 치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