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 실랑이' 권은희 의원 "무시한 것 아냐"
상태바
'시민과 실랑이' 권은희 의원 "무시한 것 아냐"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11.29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 참석하던 중 여순사건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시민들의 대화 요청을 거부하며 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 참석하던 중 여순사건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시민들의 대화 요청을 거부하며 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이 시민들의 대화 요청을 강하게 뿌리쳐 논란이 일고 있다. 
권 의원은 28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향했다. 이때 여순사건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시민들이 다가와 대화를 요청했는데 권 의원이 난색을 표하면서 실랑이가 벌어졌다.

논란이 된 것은 대화 요청을 거절하며 권 의원이 행한 발언이었다.  권 의원은 시민들이 갑자기 다가와 대화를 요청하자 "하지 마세요. 왜 이러세요"라고 말하며 시민들의 손을 뿌리치고 지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카메라 기자들에 포착된 권 의원의 모습은 잔뜩 찌푸린 상태였고 불편한 기색이 역력했다. 권 의원과 실랑이를 벌인 시민들은 “명색이 국회의원인데 국민을 이렇게 무시할 수 있느냐”고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은희 의원은 곧바로 해명했다. 권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행안위 법안심사 회의를 위해 회의장으로 들어가는 과정에 실랑이가 있었습니다. 의견을 말씀하고자 하는 국민의 목소리를 무시해서가 아닙니다. 의원회관에서 또는 지역사무소에서 언제든지 면담을 하고 의견을 솔직하게 말씀드리고 있습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그런데 회의장으로 들어가는 짧은 시간에는 의견을 전달하실 시간도 답변을 말씀드릴 시간으로도 부적절합니다. 그래서 실랑이가 벌어지게 된 것이니 양해 부탁드립니다”라고 말했다.

권 의원은 또 “향후 국회 의원회관이나 지역사무소에서 차분히 여순사건법안의 상정이나 심사방향을 설명드리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