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합의 왜곡 발표 日 사과 있었나, 진실공방
상태바
지소미아 합의 왜곡 발표 日 사과 있었나, 진실공방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11.25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조건부 합의 후 한일 양국이 갈등을 빚고 있다. 청와대는 합의 내용을 사실과 다르게 왜곡 발표한데 대해 일본 정부가 사과를 했다는 입장인 반면 일본 언론에서는 "사과한 적이 없다"고 반박해 진실 공방이 벌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5일 서면브리핑에서 “어제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은 GSOMIA 종료 통보 효력 정지와 관련해 일본이 합의 내용을 사실과 다르게 발표한 것에 대해 항의하고 사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익명의 일본 외무성 간부의 말을 인용해 ‘그런 사실이 없다’며 부인했다”라고 설명했다. 

윤 수석은 “정의용 실장의 발언에 대해 일본 정부 누구도 우리 측에 ‘사실과 다르다거나 사과한 적이 없다’고 얘기하지 않고 있다.일본 측이 사과한 적이 없다면 공식 루트를 통해 항의해 올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진실 게임은 일본과 한국의 언론이 만들어내고 있지만 진실은 정해져 있다”고 덧붙였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전날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열리는 부산에서 언론브리핑을 갖고 지소미아 종료 유예 발표와 관련한 일본 정부측의 공식 발표 내용 및 시기, 일본 정부 관계자들의 왜곡 발언 및 언론 보도를 구체적으로 지적했다. 

정 실장은 “일본 경산성 발표를 보면 한일 간 당초 각각 발표하기로 한 일본 측 합의 내용을 아주 의도적으로 왜곡 또는 부풀려서 발표했다. “이는 한일 간 양해한 내용과 크게 다를 뿐 아니라 이런 내용으로 협의가 됐다면 합의 자체가 이뤄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이 같은 일련의 행동에 대해 외교경로를 통해서 강력 항의했다. 이에 대해 일 ‘경산성에서 부풀린 내용으로 발표한 것에 대해서는 사과한다, 한일간 합의한 내용은 아무런 변화가 없다’는 것을 재확인해줬다”고 말했다. 

이후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일본 외무성의 한 간부가 ‘그런 사실이 없다’며 부인했다”고 보도해 논란이 확산됐다. 이에 가지야마 히로시 경제산업상은 기자들에게 “(청와대의 항의)는 알고 있으나 별로 생산적이지 않아 논평을 삼가겠다”며 답변을 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