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퍼 국방장관, 주한미군 감축 "들어본 적 없다"
상태바
에스퍼 국방장관, 주한미군 감축 "들어본 적 없다"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11.21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미국 측이 주한미군 철수 문제를 거론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에스퍼 장관은 21일(현지시간) 한국이 분담금 인상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 주한미군 1개 여단 철수를 검토 중이라는 한국 언론 보도를 확인해 달라는 질문에 “들어본 적 없다(I have not heard that)”고 선을 그었다.

이어 “나는 거짓되거나 부정확하고 과장된 기사들을 매일 본다”며 “우리는 이 문제로 동맹을 위협하지 않는다. 이것은 협상이다”고 말했다. 

에스퍼 장관은 또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결렬됐음에도 한미 동맹에 균열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에스퍼 장관은 지난 19일 필리핀 방문 중 한·미 간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이뤄지지 않으면 주한미군 감축을 고려하느냐는 질문에 “우리가 할지 하지 않을지 모를 것을 두고 예측이나 추측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을 압박하기 위해 주한미군을 협상 카드로 쓰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겠다는 뜻으로도 해석될 수 있어 논란이 됐다.

에스퍼 장관의 이날 발언에 따라 미국은 향후 분담금 협상에서 당분간 주한미군 감축을 거론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우리 국방부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주한미군 철수설에 대해 "미 국 정부 공식입장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한미 양국은 지난 15일 발표한 공동성명 7조에서 '양 장관(정경두 국방장관과 에스퍼 국방장관)은 주한미군이 지난 66년간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에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해왔다고 평가하면서, 앞으로도 주한미군이 한반도에서의 무력분쟁 방지와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 증진에 중요한 역할을 지속 수행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공동성명에는 '에스퍼 장관은 현 안보 상황을 반영해 주한미군의 현 수준을 유지하고 전투준비태세를 향상시키겠다는 공약을 재확인했다'는 내용도 담겨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