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단식 돌입, 정의당 "곡기 끊지 말고 정치 끊어야"
상태바
황교안 단식 돌입, 정의당 "곡기 끊지 말고 정치 끊어야"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11.20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청와대 앞에서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했다.

황 대표는 20일 청와대 앞 광장에서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절체절명의 국가 위기를 막기 위해 저는 이 순간 국민 속으로 들어가 무기한 단식투쟁을 시작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와 함께 3가지 사항을 문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파기 철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다.

황 대표는 "대통령께서 자신과 한 줌 정치 세력의 운명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운명, 앞으로 이어질 대한민국 미래를 놓고 결단을 내려주실 것을 저는 단식으로 촉구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지소미아는 대한민국 안보에서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사안이다. 일본과의 경제 갈등을 지소미아 폐기라는 갈등으로 뒤바꾼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 미국까지 가세한 더 큰 안보전쟁, 더 큰 경제전쟁의 불구덩이로 대한민국을 밀어넣었다”고 비판했다.

공수처법에 대해서는 좌파 독재법으로 규정하고 "문재인 시대 반대자들의 입에 재갈을 물리고, 반대자들은 모조리 사법 정의라는 이름으로 처단하겠다는 법"이라고 주장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해선 "국민의 표를 도둑질해서 문재인 시대, 혹은 문재인 시대보다 더 못한 시대를 만들어 가려는 사람들의 이합집산법으로 자신들의 밥그릇 늘리기 법"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단식을 시작하며 저를 내려놓는다. 모든 것을 비우겠다"며 이번 단식을 계기로 한국당에 강한 쇄신 드라이브를 걸겠다"고 말했다. 이어 "당을 쇄신하라는 국민의 지엄한 명령을 받들기 위해 저에게 부여된 칼을 들고 국민의 눈높이 이상으로 처절하게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황 대표의 단식에 대해 "명분이 없을 뿐 아니라 보여주기식 눈요기에 불과하다"며 "황 대표는 곡기를 끊을 것이 아니라 정치를 끊어야 한다"고 비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