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수 자택 압수수색, 조국 정조준?
상태바
유재수 자택 압수수색, 조국 정조준?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11.19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주거지와 관련 업체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는 19일 “유 전 부시장의 비위 의혹과 관련해 오전부터 유 전 부시장의 자택과 관련업체 등 5곳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 4일에는 금융위원회와 관련업체 2곳을, 지난달 30일에는 자산운용사 등 4개 업체를 압수수색했다.

유 전 부시장은 2017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으로 재직하면서 업체 관계자들로부터 차량, 자녀 유학비와 항공권 등을 제공 받은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유 전 부시장은 지난해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받았지만 별다른 징계를 받지 않았다. 당시 민정수석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었다. 이때문에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유 전 부시장 감찰에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여부도 수사하고 있다. 

유 전 부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전문위원을 거쳐 지난해 7월 부산시 부시장으로 임명됐다. 이 때문에 유 전 부시장의 비위 첩보를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은폐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유 전 부시장은 “현재와 같이 본인에 대한 왜곡된 정보가 난무하는 상황에서 정상적으로 시정에 전념하기 어렵다”며 지난달 31일 부산시에 사표를 제출했다.

이번 수사는 청와대 특감반 근무 시절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을 주장한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이 지난 2월 조 전 장관,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 등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하며 시작됐다. 고발장에는 유 전 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도 포함돼 있다. 

한편 유 전 부시장은 지난달 11일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이 금품 수수 의혹을 제기하자 부인한 바 있다. 유 전 부시장은 또 청와대의 감찰 중단에 대해서도 '모르는 사실'이라고 대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