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경남은행, 여성 고객 성추행사건으로 곤욕
상태바
BNK경남은행, 여성 고객 성추행사건으로 곤욕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11.14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NK경남은행이 여성 고객 성추행사건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14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울산 인근에서 자동차협력업체를 운영하는 A씨는 최근 BNK경남은행 대출 담당자와 만난 자리에서 성추행을 당했다.

A씨는 대출 상담을 위해 올해 8월 28일 저녁 울산 한 음식점에서 은행 대출 담당자 B씨를 만나 식사를 한 뒤 노래방으로 자리를 옮겼는데 B씨가 신체 일부를 만지고 키스를 했다는 것이다. A씨는 거부 의사를 밝혔으나 성추행은 3시간 가량 이어졌다.

A씨는 "당초 저녁 자리에서 8억원 대출 상담을 했고, B씨가 5억원 밖에 대출이 안 되지만 대출금을 늘릴 수 있는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라는 식으로 말해 노래방에 가게 됐다"며 "오빠, 동생으로 지내자고 하면서 20억원까지 대출을 해주겠다며 추행했다. 사업하는 사람 입장에서 대출이 무산될까 봐 그 자리를 박차고 나올 수가 없었다"고 밝혔다. 

B씨는 노래방에서 나온 뒤 A씨에게 '오빠가 좀 잘못했지? 미안하다'는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

A씨는 이 일을 겪은 후 충격을 받았고, 남편에게 이런 사실을 털어놨다. 이후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해 열흘가량 입원하고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 이에 A씨 남편은 B씨를 찾아가 따졌고, B씨는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는 메모를 썼다. 

B씨는 이 일로 지난달 말 해고됐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합의로 신체 접촉을 했으며 대출을 미끼로 한 강제추행은 없었다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은행이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A씨 남편에게 대출을 제안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으나 은행측은 부인했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B씨 등 사건 관계자와 BNK 경남은행을 상대로 조사에 착수했으며 강제 추행 증거를 확보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