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검찰 출석 '창과 방패의 싸움'
상태바
조국, 검찰 출석 '창과 방패의 싸움'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11.14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9시 검찰에 비공개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조 전 장관이 검찰에 출석하는 모습은 언론에 공개되지 않았다. 취재진들은 조 전 장관의 검찰 출석 소식에 이른 시각부터 검찰청사 앞에서 대기하고 있었으나 조 전 장관을 포착하는데 실패했다. 그 시각 조 전 장관은 포토라인을 피해 지하주차장에 있는 직원 통로를 이용해 11층 조사실에 올라간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는 9시 35분부터 조 전 장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하고 있다. 검찰이 파악하고 있는 조 전 장관의 주요 혐의는 가족이 출자한 사모펀드 의혹 자녀 입시 비리 의혹 웅동학원 의혹 등이다. 이중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 차명 투자 의혹을 집중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특히 차명 투자 당일 조 전 장관이 정 교수 계좌로 수천만원을 송금한 정황을 포착하고 공직자윤리법 위반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이체된 돈이 주식투자 용도라면 사실을 알았다면 공직자윤리법상 직접투자 금지 규정에 저촉된다. 이와 관련 조 전 장관과 변호인은 "송금한 적은 있지만 주식 매수 사실은 알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자녀 입시 비리 의혹과 관련해서는 정 교수가 허위로 자녀의 스펙을 만드는 과정에서 조 전 장관이 개입했는지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다. 

웅동학원 의혹과 관련해서는 위장 소송에 조 장관이 관련됐는지 여부가 조사 대상이다. 또한 채용비리와 관련해 구속된 동생 조씨와 공모 여부도 조사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조 전 장관이 수능일에 출석한 것과 관련해 여러 해석이 나오고 있다. 그중 하나가 조 전 장관측에서 검찰과 출석 날짜를 조율한 끝에 수능일을 택했다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수능일에 조국이 검찰에 비공개 출두해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를 받고 있다. 안타깝게도 수능 소식에 톱뉴스 자리를 빼앗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