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북한 선원 2명 추방, 국정조사 추진"
상태바
나경원 "북한 선원 2명 추방, 국정조사 추진"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11.14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최근 발생한 북한 선원 2명 추방건에 대해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2명은 살인사건의 진범도 아니고 젊고 나약한 뱃사람에 불과했다고 한다진상규명을 통해 책임자에 대한 문책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 패스트트랙 사태와 관련해 전날 검찰 조사를 받은데 대해 "검찰에 다녀오면서 왜 그때 패스트트랙 상정을 막아야 했는지 확신할 수 있었다"며 "불법 사보임, 빠루 폭력 등이 동원된 패스트트랙 법안 날치기 상정의 불법성과 원천무효를 명확하게 설명했다"고 말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13일 오후 2시 검찰에 출석하며 “공수처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통한 권력을 장악하려는 여권의 무도함에 대해 역사는 똑똑히 기억하고 심판할 것이며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의회민주주의를 저와 한국당은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이후 나 원내대표는 8시간 동안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나 원내대표는 14일에도 "여당이 또 다른 불법을 이어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불법을 저지르며 패스트트랙이든 긴급안건조정위든 기간을 단축하고 있는데 기간을 단축하는 건 국회법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