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41.9% "야근 안해" '주 5일만 근무'
상태바
직장인41.9% "야근 안해" '주 5일만 근무'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11.13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후 직장인들의 ‘야근’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주 52시간 근무제를 시행하는 기업에 근무하는 직장인 780명을 대상으로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이후 야근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먼저 ‘요즘 야근을 자주 합니까?’라는 질문에 ‘가끔 한다(42.9%)’거나 ‘거의 안 한다(41.9%)’는 응답자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야근을 자주 한다’는 응답자는 15.2%에 그쳤다. 

‘주52시간근무제 시행 이후 야근 빈도는 전과 비교해 어떤지에 대한 질문에는 ‘야근이 줄었다’가 48.7%로 절반에 가까웠다. 이어 ‘전과 비슷하다’는 43.6%에 이른다. ‘야근이 늘었다’는 7.7%로 소수에 그쳤다.

야근을 하는 이유는 ‘일이 많아 다 하지 못했을 때(53.6%)’나 ‘갑자기 발생한 예측 불가능한 업무 때문에(50.1%)’ 야근을 한다는 직장인이 각각 과반수이상으로 가장 많았다.

이외에는 ▲본연의 업무보다 보고/관리하는 업무가 많아서(16.2%) ▲업무 특성상 야근이 불가피해서(해외무역 등_15.1%) ▲퇴근시간이 임박했을 때 업무 지시를 받아서(14.5%) ▲야근 수당을 받기 위해서(13.6%) 순으로 조사됐다.

직장인들은 일주일 중 ‘월요일(21.9%)’이나 ‘화요일(21.4%)’에 야근을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야근을 하는 시간은 ‘약 2시간정도’ 초과근무를 한다는 직장인이 46.0%로 가장 많았다. 이어 ‘약 1시간정도(25.4%)’ 또는 ‘약 3시간정도(20.3%)’ 순이었다. 

야근수당을 지급하는 기업은 약 절반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야근을 할 경우 야근수당은 지급하는가’에 대해 직장인 59.5%가 ‘야근 수당을 지급한다’고 답했다. ‘야근수당은 없으나 저녁식사를 제공한다’는 답변은 19.1%로 조사됐다. 이외에 ‘야근 수당이 없고, 저녁식사도 제공하지 않는다’는 21.4%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