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박근혜정권 불행의 씨앗은 공천파동"
상태바
김무성 "박근혜정권 불행의 씨앗은 공천파동"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11.12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토론,미래: 대안찾기’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토론,미래: 대안찾기’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중진 용퇴를 통한 보수통합을 주장했다.

김 의원은 1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 토론, 미래 : 대안 찾기' 토론회에서 "우파 정권이 잘못된 데에 책임 선상에 있었던 중진들에게 주어진 소명은 자기를 죽여서 나라를 살리는데 있다. 보수통합을 최우선적 대의로 삼고 개인적인 이익이나 감정을 버리는 게 지금 우파 보수 정치인들이 행해야 할 애국이자 역사적 사명"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지난 총선은 대승할 수 있는 선거였음에도 불구하고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을 중심으로 한 공천 파동 때문에 선거에서 졌다. 그것이 최순실 사태로 연결되면서 박근혜 정권이 막을 내리게 된 비극이었다"며 공천의 중요성을 피력했다. 

김 의원은 토론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서도 "우파 정치 세력이 어렵게 되는 과정에서 책임자급에 있었던 사람들은 이번 선거에서 쉬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당이 어렵게 된 과정에서 책임자급에 있었기 때문에 책임지는 것이 제가 할 일이다. 품위 있는 퇴장을 하면서 보수통합의 밀알이 되겠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내 유승민 등 비당권파와의 통합 방법에 대해서는 "누구나 자기 연고지나 희망하는 지역에 자유롭게 공천을 신청할 수 있도록 하고, 이번에 한해 당원이 아닌 국민 투표로 선출할 수 있는 제도로 가면 통합논의가 급물살을 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