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코스닥 순매수, 코스피는 매도 우세
상태바
외국인, 코스닥 순매수, 코스피는 매도 우세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9.11.11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외국인 투자자들이 3개월 연속으로 국내 주식을 순매도했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10월중 외국인은 국내 상장주식 3480억원을 순매도하고 상장채권에서 1890억원을 순회수해 총 5370억원이 순회수된 것으로 집계됐다.

주식의 경우 지난 8월 이후 3개월째 순매도세가 계속되고 있다. 외국인은 지난 10월 코스닥 시장에서 2700억원을 매수했으나,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는 6200억원을 팔아치우며 총 3480억원의 순매도를 기록했다. 다만, 순매도 규모는 8월(2조3430억원), 9월(9150억원)에 비해 줄어들었다.

지역별로는 유럽(1.9조원), 아시아(0.1조원) 등에서 순매수한 반면, 미국(△2.1조원), 중동(△0.03조원)에는 순매도했다. 국가별로는 영국(1.3조원), 네덜란드(0.3조원), 스위스(0.2조원) 등이 순매수했으며, 미국(△2.1조원), 케이맨제도(△0.4조원), 사우디(△0.1조원) 등은 순매도했다.

10월말 외국인의 상장주식 보유 규모는 전월보다 4.7조원 늘어난 560.6조원으로 전체 시가총액의 33.2%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미국이 240.4조원(외국인 전체의 42.9%)으로 가장 많았으며, 유럽 159.8조원(28.5%), 아시아 70.2조원(12.5%), 중동 18.5조원(3.3%)의 순이었다.

채권의 경우 지난 7월 이후 3개월만에 순회수로 전환됐다. 지난달 외국인은 상장채권 3조1640억원을 순매수했으나, 만기상환 3조3530억원의 영향으로 총 1890억원이 순회수됐다. 지역별로는 유럽(0.6조원), 미주(0.1조원)에서 순투자한 반면, 아시아(△0.9조원)에서는 순회수했다.

종류별로는 통안채(0.1조원)에서 순투자, 국채(△0.2조원)에서 순회수했으며, 잔존만기별로는 1~5년미만(2.3조원), 5년이상(0.4조원)에서 순투자, 1년미만(△2.9조원)에서 순회수했다.

10월말 기준 외국인 채권보유 잔고는 전월 대비 0.7조원 감소한 126.5조원으로 상장잔액의 6.9%를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가 52.2조원(전체의 41.2%)으로 가장 많았으며, 유럽 45.9조원(36.2%), 미주 11.4조원(9.0%) 등이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