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공지영 비판에 "모두 조국 옹호했으면 대참사"
상태바
금태섭, 공지영 비판에 "모두 조국 옹호했으면 대참사"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9.11.06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지영 작가를 비판했다.

금 의원은 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총선기획단에 대한 공 작가의 반응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우리가 작가에게 기대하는 것은 비판 정신이 아닌가. 대통령이 하니까 무조건 찬성해야 한다’보다는 정책에 대해 올바른 평가를 해야 하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윤호중 사무총장을 단장으로 하는 총선기획단 인선을 발표했다. 이에 공 작가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 평생 숙원인 공수처를 반대하는 금태섭을 앞세워 문 대통령 중간 평가니 표를 달라고 한다”라며 “윤석열은 가족을 인지로 잡아 조국 전 장관을 괴롭히고 민주당은 문대통령을 인질로 잡으려 한다”고 주장했다. 

공 작가의 이 주장에 대해 금태섭 의원은 “조 전 장관 청문회에서 민주당 의원들이 한 사람도 다른 목소리를 내지 않고 전부 방어에 나섰다면 국민 공감을 사고, 문재인 정부의 성공에 도움이 되겠느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반대하는 정치인을 비판할 수도 있다고 생각을 한다”면서 “검찰개혁을 위해서 찬성해야 된다, 이런 말씀은 좋지만 ‘대통령이 하니까 무조건 찬성해야 한다’ 그거보다는 좀 올바른 정책에 대한 평가를 해야되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조국 인사청문회에서 소신 발언을 한 이유에 대해서는 “국민 다수가 조국 당시 후보자에 대해서 걱정하는 목소리가 있었고 특히 젊은 세대로부터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았다. 그래서 ‘인사 청문회에서 그런 얘기를 해서 반영을 시켜야만 큰 실수를 하지 않겠다’ 그런 생각이 들었고, 그때 저까지 모든 사람이 방어에만 나섰더라면 정말 대참사가 되지 않았을까 싶다”고 말했다.

공수처 반대와 관련해서는 “권력 기관을 새로 만드는 일에 대해서는 마지막 표결에 이르기까지 아주 솔직한 의견을 얘기하면서 토론이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