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도쉘리 vs 권혁수 '브라톱 노출' 진실공방
상태바
구도쉘리 vs 권혁수 '브라톱 노출' 진실공방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11.04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 권혁수, 사진=뉴시스
방송인 권혁수, 사진=뉴시스

 

방송인 권혁수와 유튜버 구도쉘리가 이른바 ‘브라톱 노출’을 두고 엇길린 입장을 보였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 9월 30일 한 식당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구도쉘리는 윗옷을 벗고 브라톱만 입은 채 방송을 이어갔다. 당시 이 장면은 구도쉘리의 돌발 행동으로 알려지며, 누리꾼들은 공공장소에서 노출이 과했다고 이를 질타했다.

당시 권혁수 측은 유튜브를 통해 “등뼈찜 먹방 라이브와 구도쉘리님이 상의를 탈의했던 행동은 저희가 먼저 콘티를 제시했거나 사전에 약속한 것이 아니었다는 사실을 알려드린다”고 해명했다.

이후 구도쉘리는 지난 3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상의탈의가 권혁수 측과 협의된 사항이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권혁수 매니저와 의상과 관련해 대화를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 캡처본을 공개했다.

구도쉘리는 또 권혁수가 입막음을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구도쉘리는 “커뮤니티 글에 대해서는 ‘내가 쓴 게 아니고 회사가 쓴 거다’며 ‘네가 한 건 괜찮다. 문화 차이 때문에 몰랐다고 하면 괜찮다. 근데 연예인이 조작하다 걸리면 안 되잖아’라며 탈의 시켰다는 말을 못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권혁수가 직접 전화를 걸어 ‘조작한 거 알려지면 나 연예계 생명 끝이다. 간단한 조작은 괜찮을 수 잇다. 근데 우리가 한 건 심각한 조작이다. 성범죄다. 성희롱이다. 남자인 나, 권혁수가 여자인 너, 구도 쉘리 옷을 벗겼다? 옷을 벗으라고 시켰다? 그건 범죄’”라고 했다며 “통화 끝에는 ‘나 그렇게 되면 밥줄 끊겨서. 주변에 그런 식으로 자살한 연예인들도 많다. 일단은 묻어’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구도쉘리는 권혁수가 자신에게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도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에서 권혁수는 “한국은 좀 정신 나간 정신병자들이 너무 많아. 만약 계속 벗고 있었어도 반대쪽 애들이 왜 계속 벗고 있냐고 뭐라고 했을 거야. 한국이 그런 곳이야. 중간, 가운데 그런 게 통하지 않는 곳”이라고 말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권혁수는 구도쉘리 측의 주장을 재반박했다. 브라톱 차림 제안도 구도쉘리가 먼저 했으며 공개한 카톡 역시 유튜브 방송 전 있었던 XtvN '최신유행프로그램' 촬영을 위한 것이라는 것.

권혁수는 “유튜브 영상 촬영 당시 구도쉘리가 ‘좋은 아이디어가 있다’면서 먼저 브라톱 차림을 제안했다. 구도쉘리의 제안에 나는 얼버무렸고 매니저가 오히려 걱정했다. ‘두 분 모두에게 피해가 갈 수도 있지 않겠냐’고 우려했다”고 해명했다.

권혁수는 “구도 쉘리가 ‘오빠가 연출한 상황인 것처럼 해달라’고 요청했다. 죽음을 언급한 적도, 협박한 적도 없다. 메시지 전문도 있지만 구도쉘리를 지켜주고 싶어서 그동안 함구하고 있었다. 보호해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