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의원 정수 확대, 합의한 적 없다"
상태바
나경원 "의원 정수 확대, 합의한 적 없다"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10.30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국회의원 정수 확대를 두고 엇박자를 냈다. 심 대표는 지난 27일 기자간담회에서 "지난해 12월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포함해 여야 5당 원내대표간 '(의원 정수) 10% 이내에서 확대'에 합의했다"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허위사실 유포라는 입장이다.

나 원내대표는 30일 오전 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심상정 대표는 본인이 한 말을 뒤집는 게 창피했는지 없었던 합의를 갑자기 운운하면서 제가 의석수 확대에 합의했다고 얘기했다, 한마디로 터무니 없는 얘기"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저는 분명히 대변인을 통해 (심 대표에게) 사과하라고 했다.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조치를 한다고 했다. 이것은 정치인이 해야 될 정도를 넘는 발언이기 때문에 부득이 법적 조치를 한다고 말씀드린다. 오늘까지 시한을 드리겠다, 사과하고 제가 의원 정수 확대에 합의했다는 말씀 철회하라"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