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發 검찰 내사 "윤석열은 조국을 왜 찍었나"
상태바
유시민 發 검찰 내사 "윤석열은 조국을 왜 찍었나"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10.30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9일 재단 유튜브 방송을 통해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 전 내사를 진행했다는 자신의 주장에 대한 근거를 공개했다. (사진 출처 = 노무현재단 유튜브 방송 캡쳐)사진=뉴시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9일 재단 유튜브 방송을 통해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 전 내사를 진행했다는 자신의 주장에 대한 근거를 공개했다. (사진 출처 = 노무현재단 유튜브 방송 캡쳐)사진=뉴시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알릴레오에서 “조국 완전 나쁜 놈”이라고 말했다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발언을 공개했다. 

유 이사장은 29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윤 총장이 청와대 외부 인사 A씨와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윤 총장은 8월 중순 A씨와 만나 “조국을 장관으로 임명하면 안 된다. 내가 봤는데 몇 가지는 아주 심각하다. 법대로 하면 사법처리감이다. 내가 사모펀드 쪽을 좀 아는데, 이거 완전 나쁜 놈”이라고 말했다고 유 이사장은 밝혔다.

유 이사장은 “윤 총장은 조국의 범죄 혐의가 뚜렷하다고 본 것이다. 특히 ‘내가 봤는데’라는 말은 확고한 예단의 표현이다. 공식 수사가 착수되기 전 윤 총장처럼 숙달된 검사가 이렇게 확신을 갖게 한 근거는 내사자료를 봤다는 것이고 (조 전 장관이 법무부장관에 지명된) 8월 5일 전후를 내사 시기로 보는 게 합리적”이라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이어 “윤 총장이 공식적인 통로를 통해 대통령 면담을 신청하고 조 전 장관 혐의에 대해 설명하려고 했을 것이다. 대면 보고를 하겠다고 했는데 대통령이 받아주지 않아 SOS를 친 것”이라고 추측했다.

유 이사장은 “대검찰청 범죄정보기획관실과 서울중앙지검 범죄정보과가 인지수사 대상이 되는 공직자와 재벌 등의 범죄 정보 파일을 업데이트하는 게 고유 업무다. 이미 대검과 중앙지검에서는 ‘조국 파일’이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빙산의 일각 아래 모습을 추론해본 것"이라며 “장관을 경험해보면 부하 직원들이 바쁠 때 허위 보고를 넣기도 하는데 자기의 욕망과 이해관계로 움직인다. 검찰도 마찬가지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검찰청은 “유시민 작가는 근거 없는 추측성 주장을 반복했을 뿐 기존 주장에 대한 합리적 근거를 전혀 제시하지 못했다. 근거 없는 추측으로 공직자의 정당한 공무 수행을 비방하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반박했다.

한편 검사 출신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은 30일 YTN 라디오 <노영희이 출발 새아침>에서 “유시민 이사장의 검찰 내사 주장이 맞다고 보느냐”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내사의 범위가 고무줄 잣대로 할 수 있는 부분이 있어 유 이사장의 입장에서는 그렇게 해석할 수도 있겠지만, 명백한 증거라고 보기엔 좀 어려운 면이 있다”고 말했다.

백 의원은 “국정감사에서도 조국 전 장관의 고발 이후 전격적인 압수수색이 이뤄져 사실상 내사를 한 것 아니냐고 물었더니, 배성범 중앙지검장은 ‘그런 것은 없었다’고 답변했다. 탐문이나 내부 기획회의 등도 내사라고 볼 수 있는 부분들이 있어서 그 단계까지 된 것인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