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방정맞은 정치인이 보수 통합에 재 뿌려"
상태바
김무성 "방정맞은 정치인이 보수 통합에 재 뿌려"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10.29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시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시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당내 특정 계파를 '방정맞은 정치인'이라고 비판하며 보수통합을 재차 강조했다. 

김 의원은 29일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내 의원모임 ‘열린 토론, 미래’에서 “통합 이야기만 나오면 특정인 몇몇이 나서서 통합에 재를 뿌리는 독설을 퍼붓고 있다. 그 결과는 총선 실패로 돌아와 문재인 정권 연장으로, 망국의 길을 만든다는 것을 몇몇 방정맞은 정치인은 깨닫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내년 총선과 차기 대선을 이기기 위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을 아무리 비판해 봐야 아무런 의미가 없다. 우파 통합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며 “저를 포함해 정치권 우파를 대표하는 한국당도 내년을 개인 차원 정치 일정이 아니라 국가와 국민의 운명이 걸린 중대사임을 인식하고 선국후당,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단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내년 총선은 특정 정당 정치인에 대한 선호를 묻는 차원이 아니라, 대한민국이 좌파사회주의국가가 돼 망국의 길로 가느냐, 아니면 자유시장 경제 원칙을 지켜 번영의 길로 가느냐는 훨씬 더 높은 차원의 선택"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년 반 정도 겪어보니 국정 현안 중 경제 분야에 대해 특별하게 너무 무지하고 무식해 오늘날 우리 경제가 심각한 위기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독선과 이념 성향을 볼 때 앞으로도 전혀 기대할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 지금 대한민국의 경제와 민생을 살리는 유일한 길은 문재인 정부 정치 권력을 하루빨리 끝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이 지적한 '방정맞은 정치인'은 한국당 내 친박계 일부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친박 의원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은 부당하고 잘못됐다"며 김무성 의원 등 '탄핵찬성파'를 줄곧 비판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