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공수처 수사에 국회의원 포함해야"
상태바
이해찬 "공수처 수사에 국회의원 포함해야"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10.18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사진=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자유한국당에 대해 날선 비판을 가했다. 이 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20대 국회는 역대 최악으로 한국당은 보이콧을 18번 자행하고 직무유기를 일삼았다. 법안 통과율도 역대 최저로 이런 모습을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을 안 하는 것을 넘어 일상적인 보이콧과 의사일정 거부 등 일을 못 하게 하는 정당과 국회의원이 손해를 보도록 국회 개혁안을 만들고 국회 파행 시 세비 삭감, 직무 정지 등 강력한 페널티를 적용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과 관련해서는 “국회의원이라고 배려해야 할 이유가 하나도 없다. 국회의원까지 모두 포함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공수처는 절대 불가하다”고 못박았다. 

나 원내대표는 “(여권에서) 공수처 드라이브를 왜곡하며 이제 가짜뉴스를 만든다. 당이 반대하면 공수처장을 함부로 앉히지 못한다는 말은 거짓”이라며 “추천위 7명 가운데 한국당 추천 몫은 1명뿐이다.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통과돼 정의당이 교섭단체가 되면 6명 추천위원이 대통령 손아귀에 들어간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수처 처장, 밑의 수사관도 모두 대통령이 임명한다”며 “공수처 검사 전부가 민변(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우리법연구회 등 좌파 법피아들의 천지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