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우 “조국 사퇴 배경은 부인 건강 악화”
상태바
주진우 “조국 사퇴 배경은 부인 건강 악화”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10.16 11:4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의를 표명한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주진우기자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 배경이 부인의 건강 문제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주 기자는 15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최근 며칠 전 (정 교수가) 뇌경색과 뇌종양 진단을 받았다”며  “(이 때문에 사퇴)결심을 앞당긴 가장 결정적 계기가 아니었을까”라고 말했다.

주 기자는 “조 전 장관의 아내인 정 교수는 지난 2004년 영국 유학 시절 강도를 피하다 건물에서 뛰어내렸고, 이 과정에서 두개골 골절상을 당했다”며 이같이 추정했다.

주 기자는 조 전 장관과는 오래전부터 알고 지낸 가까운 사이라고 밝히고 "조 전 장관이 장관직을 하고 싶지 않지만 지금 물러나면 누가 그 자리에 가서 사법개혁을 추진하겠느냐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 또 자신이 검찰개혁의 걸림돌이 되지 않을까 끊임없이 우려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달초롱 2019-10-16 14:37:02
주진우 의 조국감싸기 변명은 공감되지 않는 웃기는 말이다. 말같지 않은 말로 꾸미지 마라 부인이 아파도 반대하는 집단이 적었다면 그대로 정치권에서 있고 법무부장관 할사람이다. 어쩔수없이 경질과 파면된거다. 감싸지 마라 입은 삐뚜러졌어도 말은 바로하라 곧 피의자 신분 의 조국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