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기술공사 간부 부정수급 적발 '솜방망이 징계 요구'
상태바
가스기술공사 간부 부정수급 적발 '솜방망이 징계 요구'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10.15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가스기술공사 로고.
한국가스기술공사 로고.

한국가스기술공사 간부들이 휴일수당 부정수급으로 국정감사 도마에 올랐다.  

15일 정유섭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가스기술공사는 최근 2016~2019년 휴일 수당에 대한 특별 감사를 실시했다. 감사 결과 2016~2018년 3년간 인천, 평택, 부산·경남 지사의 파트장, 사업소장급 간부 9명이 20차례에 걸쳐 휴일 수당 2800만원을 부정하게 타냈다.

이들은 휴일에 근무하지 않았는데도 근무한 것처럼 근무 일지를 허위로 작성했고, 이를 근거로 받은 휴일 수당은 개인적으로 사용하거나 일부 갹출해 부서 운영비 등으로 유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지사 J파트장은 1390만원을, 부산·경남지사 K 사업소장은 360만원, 인천지사 E파트장은 334만원을 각각 부정수급했다. 

공사 감사실은 이들에게 정직·감봉 1개월, 경고, 견책 등 징계를 요구했다. 또 관리 감독을 못한 지사장 4명에 대해 감봉, 경고, 견책 처분을 요청했다. 

정유섭 의원은 "공공기관과 공기업·공사 등에서 휴일·휴가 수당을 부정 수급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 정부 차원에서 철저히 조사와 엄벌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