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태풍 사재기에도 '한국산 불매' 진실은?
상태바
일본인, 태풍 사재기에도 '한국산 불매' 진실은?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10.14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위터 갈무리.
트위터 갈무리.

 

최근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 열도를 강타한 가운데, 한국 네티즌 사이에서는 태풍의 영향으로 사재기 현상이 나타났다는 한 일본 마트의 사진이 주목받았다.

지난 12일 SNS 등에는 텅빈 일본 상점의 진열대에 신라면·감자면 등 한국산 라면 제품들만 진열대에 가득 남아있는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여기에는 ‘태풍에 나라가 망할지언정 한국제품은 안 사네요. 우리도 배웁시다’라는 글도 함께 올라왔다.

이에 한국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일본산 불매 운동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반일 여론이 다시 불붙고 있다. 네티즌들은 ‘일본은 태풍이 와서 편의점 싹쓸이해도 한국제품은 안 사는데 우린 그깟 반값 세일에 유니클로 문전성시 슬프네’, ‘우리나라 국민들은 느끼는 게 없나’, ‘우리도 냄비근성이라는 소리 듣지 않게 운동을 계속하자’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일본인 네티즌들은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자신이 일본인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신라면만 남아있는 것을 두고 일본인이 한국제품을 안 사려고 한다는 건 오해다”며 “우리는 매운 음식을 잘 못 먹어서 (한국산 라면을) 먹으려면 같이 물도 많이 마셔야 한다. 그러나 지금 단수 때문에 물이 부족해 못 사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다른 한국 네티즌도 “다른 사진을 보니 일본 제품인 매운 음식도 팔리지 않았다”면서 “아직 확실하지도 않은 잘못된 정보를 퍼뜨리며 태풍 피해를 입는 일본 사람들을 왜곡하고 한국사람들을 선동하는 건 옳지 못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일부 한국 네티즌들은 한국산 불매는 일본 내에서 이미 생활화가 되었다고 주장한다. 실제로 한국 자동차는 거의 일본에서 찾아볼 수 없으며, 세계적으로 유통되는 삼성의 스마트폰 Galaxy 시리즈도 유독 일본에서만 5% 이하의 점유율(2018년)을 보인다는 것. 

심지어 글로벌 D램 점유율이 70%가 넘는 삼성과 하이닉스도 일본에서만 17%의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2018년의 경우 대만에서 59%를 수입해 한국산을 쓰지 않았다. 이렇듯 일본은 일상생활은 물론이고 산업 전반에 걸쳐 한국을 철저히 불매해 왔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한 네티즌은 “신오쿠보의 음식점, 10대들의 K팝, 화장품들을 제외하면 한국산은 대부분의 경우 배제당한다. 매대에 신라면 등 한국제품만 남아있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본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일본을 휩쓴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13일 오후 9시 기준 30명이 목숨을 잃고, 15명이 실종됐으며 부상자는 177명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