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문 대통령이 일왕 즉위식 참석해야"
상태바
손학규 "문 대통령이 일왕 즉위식 참석해야"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10.11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사진=뉴시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사진=뉴시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오는 22일로 예정된 나루히토(德仁) ‘덴노’의 즉위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할 것을 제안했다.

11일 손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일왕 즉위식은 외교 협상이 아닌 한일 관계의 새로운 이정표를 여는 자리가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 대표는 “문 대통령이 즉위식에 참석해 한일관계의 개선을 바라는 우리 국민의 마음을 전하고 이를 통해 국면전환을 이끄는 게 근본적인 발전적인 해결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 국민에게 특별한 의미인 천황 즉위식에 대한민국 대통령이 직접 참석해 우리 국민의 따뜻한 축하를 전하면 일본 국민의 마음을 한껏 녹일 수 있다. 일본 국민의 마음이 녹으면 아베 총리도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가 이낙연 국무총리 파견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는데 대해 손 대표는 “이낙연 총리는 대일본 전문가로 협상력을 발휘할 수 있다”면서도 “이해득실을 따지면 꽉 막힌 한일관계 해법을 못 찾는다.라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한일 갈등을 푸는 구체적인 해법으로 “갈등의 근본 원인인 강제징용자 배상관련 대법원 판결의 경우 우리 정부가 대국적 차원에서 크게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배상에서 우리가 먼저 일본에게 금전적 요구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하고 배상 문제를 우리 정부가 책임지겠다고 발표하자. 대신 일본에는 과거사 문제에 대해 진정으로 사과할 것을 요구하자”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