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훈 변호사 "윤석열 사건에 짜릿한 전율, 기대하시라”
상태바
박훈 변호사 "윤석열 사건에 짜릿한 전율, 기대하시라”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10.11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 별장 접대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박훈 변호사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훈 변호사는 앞서 조국 법무부 장관 수사 기밀 유출 혐의로 검찰을 고발한 바 있다. 

박 변호사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장모하고 2003년부터 지금까지도 싸우고 있는 정대택씨가 날 찾아와 봤다”며 운을 뗐다. 이어 “(정씨를)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듣고 사건 기록을 보다 굉장히 흥미로운 윤석열의 2009년부터 행적을 봤다. 난 이 사건을 맡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지금도 그 기록을 보면서 저들 특수부 검사들이 하는 것처럼 나도 ‘윤석열에 대한 수사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 조만간 밑그림의 가설을 ‘언론에 흘릴’ 것이니 그리들 알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이런 단서들이 나오는 사건을 잡을 때는 짜릿한 전율이 올라오고 한다. 박훈 발 윤석열 수사 사건의 언론 흘리기를 기대하시라”라고 말했다. 

박 변호사가 말한 정 씨는 지난 7월 윤석열 총장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지적된 바 있다. 당시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정씨의 녹취록을 공개하며 “윤 후보자의 장모를 상대로 여러 차례 고소, 고발해서 상당히 괴롭혔던 사람인데 혹시 아는냐”라고 질의했다. 이에 윤 총장은 “정 씨에 대해 들어봤지만 녹취록 내용은 잘 모른다”라고 답했다. 해당 녹취록에는 박근혜 정부 말기 청와대가 윤석열 특검 팀장에 대한 정부 수집을 위해 정씨에게 접근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