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티, 유튜브 해명 "열 살 속인 이유 있었다"
상태바
민티, 유튜브 해명 "열 살 속인 이유 있었다"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10.10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티 유튜브 채널 갈무리
민티 유튜브 채널 갈무리

 

가수 민티가 나이 조작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민티는 1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저는 걸그룹 소녀주의보 제작자 소리나가 맞다. 저는 37살이 아니다. 저는 28살"이라고 해명했다. 민티는 그 증거로 자신의 주민등록증을 공개했다.

민티는 “10대 때부터 작곡과 프로듀싱을 배우며 현업에서 뛰었다. 그러던 와중에 저를 좋게 봐주신 한 사업자께서 투자해줄 테니 걸그룹 제작을 한번 해보라고 해서 소녀주의보 프로젝트가 시작됐다”며 “이후 이런저런 트러블과 건강 문제 때문에 뿌리엔터테인먼트에 매니지먼트 위임을 하고 저는 요양을 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근데 도대체 애들을 굶기고 갈궈서 나왔다는 소문은 어디서 나온 건지 모르겠다. 제가 애들한테 열등감을 느꼈다고 하는데 그런 일은 없다. 운동은 많이 시켰다"고 해명했다.
과거 불거졌던 로리타 논란에 대해선 “절대 노린 게 아니다. 저희가 처음에 영상을 올릴 때는 약간 ‘병맛 영상’ 이런 식으로 생각을 했다. 당시 욕을 많이 먹고 반감이 생겨서 그 이후로도 그런 스타일을 계속 유지를 했다”며 “모든 게 끝나고 한 1년쯤 지나서 제가 그 영상을 다시 봤다. 확실히 기괴하고 야하더라. 다른 사람들이 잘못됐다고 했을 때 그 길을 가면 안 됐던 건데 지금 많이 창피하고 후회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티는 '고등래퍼'에 출연할 때 18살로 나이를 속인 것에 대해 "제가 숫자 계산에 좀 약해서 그냥 제 나이에서 10살을 뺐다. '고등래퍼' 지원하려면 고등학생 나이기는 해야 하니까, 나이도 딱 맞았고 그러다 보니까 여기까지 왔다"라며 "이 사태를 보시고 욕하시는 분들도 신경 안 쓰시는 분들도 있겠지만 저는 정말 가슴 깊이 창피하고 죄송한 감정밖에 없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사과했다.

끝으로 “정말 가슴 깊이 창피하고 죄송하고 이런 감정 밖에 없다. 근데 어느 순간 그만두기에는 너무 멀리 왔던 거 같다. 일이 터지면 바로 이렇게 해명을 할 준비를 어느 정도하고 있었다”라며 “앞으로 민티로서 또는 소리나로서 어떤 모습을 보여드리게 될지 저도 사실 잘 모르겠다. 근데 그게 지금처럼 자극적이거나 거짓된 그런 모습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민티는 Mnet 예능프로그램 ‘고등래퍼2’(2018) 지원 영상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는 당시 2002년생이라고 밝히며 지원 영상을 게재했지만, 프로그램에 출연하지는 않았다.

민티는 2018년 2월 발매한 데뷔싱글 ‘유 두(YOU DO)’로 로리타(소아성애)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민티가 뮤직비디오에 입고나온 의상에서 ‘잇 미(Eat me)’라는 문구는 성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뮤직비디오에서 전반적으로 로리타 콘셉트가 두드러진다고 지적했다. 특히 당시까지만 해도 민티가 미성년자인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에 미성년자가 소화하기에는 적절하지 않은 콘셉트라는 지적이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