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위 국감] "조국 관련 증인 왜 한 명도 없나"
상태바
[정무위 국감] "조국 관련 증인 왜 한 명도 없나"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10.02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 등 정감사에서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왼쪽)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 등 정감사에서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왼쪽)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거취 문제가 쟁점이 됐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낙연 국무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 장관 해임을 건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김용태 의원은 “이 총리가 대정부질문에서 일방적이고 사실이 파악되지 않은 내용을 갖고 조 장관을 두둔하는 것을 보면서 국민은 실망을 넘어 우려를 금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조국 문제는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사회적 분열을 야기시키고 있다. 이 총리가 조 장관 해임건의를 할 수 있게 총리비서실에서 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정운현 총리비서실장은 “비서실 차원에서 해임 건의를 검토하는 회의를 한 적은 없다”고 답했다.

같은당 김성원 의원은 조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의혹을 지적하며 “작전 세력이 투입돼 개미 투자자의 피를 빨아먹는 전형적인 프로세스다. 국무조정실장은 총리가 정확한 판단을 할 수 있게 해임건의를 생각해볼 자료를 제공하고 건의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은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이런 내용을 말씀드리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내부 업무 과정을 자세히 말할 수 없지만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조 장관 관련 증인 채택을 놓고 여야 의원들의 설전도 벌어졌다. 더불어민주당 유동수 의원은 “최근 조 장관의 인사청문회와 대정부질문을 보면 민생과 정책이 사라지고 모두 조 장관에 대한 이슈로 함몰되고 있다”며 민생 국감을 강조했다. 

한국당 김성원 의원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조국 일병 구하기가 정말 눈물겹다. 조국이 망쳐놓은 시장의 정상화 방안 강구가 민생을 챙기는 것이고 국감의 시작”이라고 반박했다. 

민병두 정무위원장은 “국감 첫날부터 자료제출이 불성실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위원장으로 이런 상황에 이른 것에 책임감을 느낀다"고 사과했다. 이어 조국 장관 관련 증인 채택건에 대해 “재판 중인 사건에도 국민의 알권리 차원에서 적극 출석에 임해야한다는 한국당의 주장에 옳은 점이 있다”며 “민주당의 대승적 수용을 촉구한다. 조국 장관 관련 증인은 증인대로 여타 민생 관련 증인은 분리해 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 빠른 합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