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춘 논란' 류석춘, 경찰 조사 받는다
상태바
'매춘 논란' 류석춘, 경찰 조사 받는다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9.27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석춘 연세대 교수, 사진=뉴시스
류석춘 연세대 교수, 사진=뉴시스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해 고발당한 류석춘 연세대 교수가 경찰 조사를 받는다. 

앞서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23일 허위사실유포, 명예훼손, 성희롱 등의 혐의로 류 교수를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이 사건을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수사를 맡겼다. 

시민단체는 고발장에 “(류 교수가) 위안부 피해 할머니와 국민, 당시 강의를 들은 제자들에게 석고대죄하는 것이 마땅한데도 독선과 아집으로 본인 주장에 매몰돼 교만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며 “질문한 여학생에게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라고 말한 것은 명백히 모욕감을 동반한 성희롱”이라고 적었다.

류 교수는 지난 19일 강의 중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정부)이 아니다”라면서 위안부가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위안부 피해자는 강제 연행된 것이 아닌가’란 학생 질문에는 “살기 어려운데 조금 일하면 돈 받는다는 매춘의 유혹이 있다. 예전부터 그랬다"며 위안부 문제를 강제 연행이 아닌 매춘의 일종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학생들이 "위안부 강제연행은 역사적으로 검증된 사실인에 매춘으로 보는 근거가 뭐냐"고 묻자 류 교수는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라고 반문했다.

이에 비판 여론이 일었지만 류 교수는 당당한 입장이다. 그는 24일 학보사 ‘연세춘추’ 인터뷰에서 “잘못한 게 있어야 사과하는데 나는 사과할 일이 없다. 학교에서는 학문의 자유가 보장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해볼래요?’라는 말이 나온 맥락을 살펴보면 매춘을 권유한 게 아니라 ‘조사를 해보라’고 역으로 물어보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