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내 아내는 시아버지 찬스 필요없는 인재"
상태바
문준용 "내 아내는 시아버지 찬스 필요없는 인재"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9.2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문준용씨 페이스북 갈무리)
(사진=문준용씨 페이스북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가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의 '부인 특혜 의혹' 주장을 반박했다. 

앞서 곽 의원은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문준용씨 부인 장모씨가 문재인정부 출범 직후 ‘2017년 메이커운동 활성화 지원사업’ 지원 대상자로 선정됐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또 장씨가 2017년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에서 지원하는 ‘이화여대 여성공학인재 양성 사업단’과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의 ‘청소년 기업가 정신 교육 연구’ 등에도 참여했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또 “시아버지가 대통령에 당선된 후 ‘정말 우연히’ 정부 지원사업 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믿고 싶다. 시아버지 찬스’가 없었는지 살펴볼 예정”이라고 주장했다.


이틀 후인 24일  문준용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곽 의원, 자신있게 밝힌다"며 "의원님이 언급한 모든 사안에 아무런 문제도 없으니 걱정마시라"고 말했다.


이어 "얼마든지 살펴보시라. 다만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경우 문제없음을 밝히는 일도 해줄 것이라 믿는다. 그래야 아무 잘못 없는 사람한테 이런 글을 쓰는 본인 행동에 대한 공정한 처사"라고 비꼬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