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나면 여학생은 위안부" 동의대 교수 사표
상태바
"전쟁나면 여학생은 위안부" 동의대 교수 사표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09.20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의 시간에 여성을 비하하고 정치 편향적인 발언을 한 부산 동의대 교수가 사표를 제출했다.

동의대는 20일 "A교수가 19일 열릴 예정이던 2차 진상조사위원회에 출석하지 않고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동의대는 인사위원회를 열고 A교수 사표 수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앞서 동의대 총학생회는 A교수가 수업 중 여성 비하와 정치 편향적인 발언을 했다는 학생 증언과 녹취 파일을 확보해 학교 측에 진상 조사와 징계를 요청했다.

녹취 파일에서 A교수는 “여름방학이면 여자들이 일본에 가서 몸을 판다”, “전쟁이 나면 여학생은 제2의 위안부가 되고, 남학생은 총알받이가 될 것이다”, “세월호 사건은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하기 위해 인위적으로 만들어 진 것”이라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A교수는 사표를 내며 대학당국에 "의도치 않게 오해가 생겼다. 학생들을 비하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정든 교정을 갑자기 떠나게 돼 마음이 아프지만, 학교와 학생들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장학금 1000만원을 전달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