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나경원 아들 의혹' 검찰 고발
상태바
시민단체 '나경원 아들 의혹' 검찰 고발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9.16 12:00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아들의 국제 학술회의 연구 포스터 제1저자 의혹과 관련해 고발당했다.

시민단체인 민생경제연구소와 국제법률전문가협회는  16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나경원 원내대표 자녀 의혹을 조사해달라며 검찰에 고발장을 냈다.

나 원내대표의 아들인 김모 씨는 2014년 미국 고교 재학 시절 서울대 의대 윤모 교수의 연구실에서 인턴으로 일했고, 이듬해 미국의 한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광전용적맥파와 심탄동도를 활용한 심박출량의 타당성에 대한 연구)에 '제1저자'로 등재됐다.

언론에서는 김씨 의혹을 ‘조국 딸 논문 제 1저자’ 의혹과 같은 맥락에서 보도하고 있다. 김씨가 서울대 교수의 도움을 받아 2014년 서울대에서 연구한 결과물을 바탕으로 미국에서 열린 학술대회 때 의공학 포스터의 제1 저자로 이름을 올렸고, 이를 실적 삼아 예일대에 입학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것.

이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조국 의혹을 물타기 하려는 것으로 전혀 사실무근이다“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해명에도 불구하고 일부 네티즌의 의혹 제기는 계속되고 있다. 김씨가 재학 중인 예일대 측에 진상조사를 요구하자는 네티즌들의 주장이 확산되고 있는 것.

1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피터 샐로베이 예일대 총장에게 김씨의 부정 입학 의혹을 조사해달라는 메시지를 보내자’는 독려 글이 올라왔다. 게시물에는 총장에게 메시지를 보낼 수 있는 예일대 사이트 링크와 메시지에 쓸 영어 문장이 담겼다. 이 문구에는 “김씨의 부정입학 의혹을 조사해 달라. 그의 어머니인 나경원은 한국의 유력 정치인으로, 예일대 입학 서류를 조작한 것으로 의심된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

국제법률전문가협회 김기태 상근 부회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에게 제기된 의혹과 나 원내대표 아들·딸에게 제기된 의혹이 유사하다는 지적이 많다. 검찰의 철저한 수사와 공정하고 신속한 압수·수색 등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시민단체들은 나 원내대표의 딸이 2011년 성신여대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을 통해 입학하는 과정 등에서 공정한 입시·학사 업무를 방해했다는 의혹도 함께 고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민경 2019-09-16 14:03:58
압수수색및 공정한 조사가 신속히 이루어져야합니다.

김은숙 2019-09-16 14:00:23
윤석열 총장님
꼭 나경원대표도

빨리 압수수색하시고
최소햐
특수부 검사50명에게 할당해서
빠른 조사 꼭 꼭 부탁드립니다

나경 2019-09-16 13:48:12
나경원은 예일대에서 연락오면 말하면 됩니다..

물타기야..... 물론 영어로 ,,,, water??/?/?

오동경 2019-09-16 13:44:37
딸은 죄가 없습니다.. 학교 관계자와 어머니가 죄겠지요..또한 아들은 어디 국적인지..또 1저자는 누가 사용하고 있는지 참 궁금 합니다..(주어가 없음...전 누군지는 말 안했음...)

감정분석 2019-09-16 12:43:42
나경원 원정출산 의혹이 있다는데 제발좀 알려줘요 판사시절에 그럴일은 없을거라 생각하는데
알려 주는곳이 아무데도 없네요
궁금해서 미치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