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개별대통령 기록관 설립'에 격노
상태바
문 대통령 '개별대통령 기록관 설립'에 격노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9.11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시스

국기기록원이 문재인 대통령 기록관 설립을 추진하는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앞서 행정안전부 산하 국가기록원은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172억원을 들여 3000㎡(900평) 규모의 문재인 대통령 기록관을 짓는다"고 밝혔다. 내년 예산안에도 부지 매입 비용 등 32억원이 반영됐다. 부지는 문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에서 가까운 부산 등을 물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문 대통령이 해당 내용을 접하고 당혹스럽다고 하면서 불같이 화를 내셨다. 문 대통령은 ‘나는 개별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라고 단호한 어조로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이어 “기록관은 필요에 의해 추진하는 것으로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사안이지만 문 대통령이 원해서 건립을 하라고 지시한 게 아니다.”라고 거부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야당은 문 대통령 기록관 설립에 대해 강도높게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자신에 대한 평가마저 권력이 살아 있을 때 정해놓겠다는 오만한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도 "단 1원도 용납할 수 없다"며 대통령 기록관에 예산을 투입하는 것을 반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