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추석 앞두고 보이스피싱 기승 '예방 십계명'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9.09.10 16:10
  • 댓글 0
<자료=금융위원회>

금융당국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가족·친지나 택배·결제 문자를 사칭한 보이스피싱 수법이 증가하고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10일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추석 연휴를 앞두고 명절 인사나 가족 모임을 위장해 자금이체를 요구하거나 출처 불명의 앱, URL 주소를 링크해 클릭하도록 유도하는 방식의 보이스피싱 수법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또한 택배 조회, 모바일 상품권·승차권·공연예매권 결제·증정을 위장한 ’스미싱‘ 문자도 다수 발송되고 있다. 광고성 번호(070) 차단 조치가 강화되면서 일반 지역번호(02 등), 휴대폰 번호(010), 공공기관 전화번호(112,119 등)로 위장한 보이스피싱 전화도 최근 들어 증가하는 추세다.

금융당국은 추석연휴를 전후로 늘어나고 있는 보이스피싱에 대응하기 위해 보이스피싱 예방 십계명 및 핵심 대응 요령을 배포·확산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대출 처리비용 등을 이유로 선입금 요구 ▲저금리, 정부지원 대출상품이 가능하다며 선입금 요구 ▲검찰·경찰·금융감독원이라며 안전계좌로 이체 요구 ▲계좌 비밀번호, 인증서 비밀번호 등 개인금융정보 요구 ▲가족 납치·협박 등을 하며 금전요구 등 5가지 항목 중 단 하나라도 해당하는 경우 보이스피싱을 가능성을 의심해봐야 한다고 권고했다.

한편 금융당국은 KTX·고속버스·지하철 등 유동인구가 많은 교통수단 등을 활용한 집중 홍보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지역 밀착형 홍보활동도 강화할 방침이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