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피부병 닭발 전국에 유통, 소비자들 분노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09.10 16:17
  • 댓글 0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닭발에서 대장균 뿐 아니라 식중독균까지 검출돼 주의가 요구된다.

지난 9일 JTBC 뉴스룸은 피부병에 곪아 썩어가는 닭발이 시장에서 버젓이 유통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닭발에서는 가정집 변기보다 최소 1만배 많은 세균과 식중독균 등이 검출됐다.

충남 당진의 한 닭고기 가공 공장에서 피부병의 일종인 지류증에 걸려 갈색으로 변색된 상태의 닭발이 유통됐다. 문제가 된 닭발들은 서울의 경동시장, 경기도 성남 모란시장 등 전통시장을 비롯해 국내 대형 닭고기 업체의 가공제품까지 유통된 것으로 알려졌다.

닭고기 가공업체 전 직원 A씨는 “유통되지 않아야 하는 품질”이라며 “근무하면서 볼 때는 전체 물량의 50% 이상 (곪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올 상반기까지 곪은 닭발들이 외부로 유통됐다”며 도매상들이 곪은 부분만 도려낸 뒤, B급 품질로 판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행 국내 축산물위생관리법에 따르면 피부병에 걸린 닭발은 감염된 발 전체를 버리도록 규정돼 있다.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