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검찰 '조국 가족펀드' 투자업체 대표 자택 압수수색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9.09.10 11:02
  • 댓글 0
가로등점멸기 제조업체 웰쓰시앤티 최모 대표가 지난 4일 검찰 조사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검찰이 '조국 가족펀드'의 투자처인 가로등점멸기 제조업체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10일 오전 최 대표의 자택에 수사관을 투입해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자료를 확보 중이다. 검찰은 전날 최모 대표에 대해 특가법상 횡령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조국가족 사모 펀드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는 조 장관 가족 투자금을 모두 웰스씨앤티에 투자했다. 이후 웰스씨앤티의 관급공사 수주 물량이 급증해 의혹을 샀다. 

최 대표는 최근 검찰 조사에서 조 장관 5촌 조카가 웰스쌔앤티 법인통장을 요구한 뒤 투자금을 모두 인출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9일 코링크PE 이상훈 대표에 대해서도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증거인멸 교사 혐의로 영장을 청구했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