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손학규 "조국 임명한 문대통령, 박근혜 하야 떠올라"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9.09 14:23
  • 댓글 2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한 것과 관련해 정치권에서 환영과 비난이 교차했다. 

더불어민주당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한 것을 전적으로 지지하며 사법개혁 의지에 힘을 실었다"라고 평가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환영하며, 새 법무부 장관을 통해 사법개혁이 흔들림 없이 완수되기를 기대한다”며 “민주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과 함께 법무·검찰이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법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사법개혁을 철저하게 이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강하게 반발하며 조국 장관 임명을 규탄했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임명 발표 직후 논평에서  “오늘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는 사망했다. 문 대통령의 조국 임명은 국민의 목소리를 무시하고 검찰을 압박한 것으로도 모자라 국민을 지배하려는 시도”라고 비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편법, 비리 세트 조국 후보자의 임명으로 대한민국의 상식과 정의는 실종됐다. 앞으로 있을 모든 국민의 분노, 협치 무산의 책임, 폭정을 행한 역사의 평가는 모두 문재인 정권의 종말로 귀결될 것”이라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전 대통령)가 왜 하야했고, 왜 탄핵받고 감옥에 가 있는지 문 대통령은 다시 생각해보라”며 “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취소하지 않으면 바른미래당도 국민들과 함께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조 후보자가 이제 법무부 장관이 된들 검찰을 어떻게 지휘하겠느냐. 아마도 법무장관 본인이 기소되거나 영장이 신청될지도 모르는데 어떻게 검찰을 개혁하겠느냐”고 반문했다.

정의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해 “사법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오현주 대변인은 논평에서 “조 장관 임명에 대한 야당의 비판과 국민의 우려를 딛고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도 이루지 못한 사법개혁을 반드시 이뤄 내길 바란다”고 밝혔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박정규 2019-09-09 17:20:09

    박그네가 왜 탄핵됐는지 학규 니는 아나~???

    기추니 좌병우 등을 임명해서 탄핵됐나~???
    순시리를 안방차지하게 해서 탄핵됐나~???
    세월호사건을 잘 못 처리해서 탄핵됐나~???

    학규야~
    그런것 같제~?
    아니다~
    그건 껍대기에 불과하다~
    그네가 탄핵 된 것은 순전히 한가지 이유뿐이다
    그거는.....
    대통령의 책무를 방임한거다
    대통령의 책무를
    순시리와 기추니 그리고 병우가 나눠서 한거란 말이다.

    그게 원죄인기라~   삭제

    • 선 학 규 2019-09-09 15:17:21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