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외국인 8월 주식 팔고 채권에 집중 투자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9.09.09 11:03
  • 댓글 0
<자료=금융감독원>

지난달 외국인은 주식을 2.3조원 이상 순매도한 반면 채권은 1.7조원 순투자하며 안전자산 선호 경향을 보였다.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8월 외국인은 국내 상장주식 2조3430억원을 순매도, 상장채권은 1조7410억원 순투자해 총 6020억원이 순회수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주식은 지난 5월 이후 3개월만에 순매도로 전환됐다.

주식 순매도로 전환되면서 8월말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상장주식도 526.5조원(시가총액의 33.3%)으로 전달 대비 16.8조원 감소했다. 반면 상장채권 보유잔고는 125.9조원(상장잔액의 7.0%)으로 전달보다 1.8조원 늘어났다.

주식의 경우, 유럽(△1.5조원), 미국(△0.8조원), 중동(△0.2조원) 등의 지역에서 순매도한 반면, 아시아는 0.2조원 순매수했다. 국가별로는 영국이 7720억원으로 가장 많은 주식을 매도했으며, 그 뒤는 미국 7640억원, 룩셈부르크 3270억원, 사우디아라비아 2260억원 등의 순이었다. 반면 말레이시아는 가장 많은 880억원의 국내 상장주식을 순매수했으며 버진아일랜드 770억원, 네덜란드 750억원, 스위스 730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주식 보유규모는 미국이 226.6조원으로 외국인 전체 주식 보유잔고의 43.0%를 차지했다. 그 다음은 영국 41.1조원(7.8%), 룩셈부르크 33.3조원(6.3%), 싱가포르 30.4조원(5.8%)의 순이었다. 일본은 전년말 대비 1.7% 감소한 12.3조원(2.3%)으로 집계됐다.

채권의 경우, 지난달 외국인은 4조9960억원을 순매수했으나 3조2550억원이 만기상환돼 1조7410억원의 순투자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가 2.3조원 순투자한 반면 중동(△0.4조원), 유럽(△0.4조원), 미주(△0.02조원)에서 순회수했다. 보유규모 또한 아시아가 53.5조원(42.5%)으로 가장 많았으며, 유럽은 44.3조원(35.2%), 미주 11.3조원(9.0%) 순이었다.

종류별로는 국채에 2조원 순투자, 통안채는 3000억원 순회수를 보였다. 보유잔고는 국채가 97.3조원으로 전체의 77.3%였으며, 통안채는 27.5조원(21.8%)이었다.

잔존만기별로는 1~5년 미만과 5년 이상에 각각 2.1조원, 2.0조원 순투자했다. 반면 1년 미만에서는 2.4조원이 순회수됐다. 보유잔고는 1~5년 미만 49.4조원(39.2%), 1년 미만 39.4조원(31.3%), 5년 이상 37.1조원(29.5%)의 순이었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