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처벌' 국민청원, 빠른 속도로 확산
상태바
'윤석열 처벌' 국민청원, 빠른 속도로 확산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9.09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검찰총장을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 청원에 참여한 인원이 42만명을 넘어섰다.

윤석열 검찰총장을 처벌해달라는 국민 청원이 42만명을 넘어섰다.
 

청와대 국민게시판에 올라온'기밀누설죄를 범한 윤석열 총장을 처벌해 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에 9일 오전 오전 10시 44만여명이 동의했다.

지난달 28일 등록된 해당 청원은 지난 7일 오전 9시 청와대 의무 답변 요건인 20만명을 충족했다. 

청원자는 "윤석열은 압수수색에서 나온 (정경심) 교수에 관한 정보가 압수돼 검토되자마자 즉시 조선일보에 전달했고, 조선일보는 단독으로 이를 보도했다. 이제 윤석열 총장이 조선일보의 세력이고 조선일보에 대항하는 조국의 적임이 명백해졌다"고 주장했다.

청원자는 "위 수사 기밀은 공무원의 비밀 엄수 의무를 침해하는 것으로 형법 제127조의 공무상 비밀 누설죄에 해당한다"며 "윤석열을 공무상 비밀누설죄로 처단해야 하다"고 말했다. 

해당 청원은 시간당 약 1만명이 넘게 동의할 정도로 빠른 속도로 동참 인원이 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