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진태 '포렌식' 언급에 민주당 "검찰이 정치"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9.06 14:10
  • 댓글 0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사진=뉴시스>

조국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자신의 딸이 제1저자로 등재된 단국대 의과대학 논문 파일 작성자가 조 후보자로 돼 있다. 조 후보자가 관여한 것 아니냐’는 김진태 의원의 질의에 대해 “제 서울대 연구실이 아니라 제집에 있는 PC에서 작성된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대가 지급한 PC를 집으로 가져간 것이냐’는 질의에는 “중고가 되면 쓰게 돼 있다”고 답했다. ‘물품 관리법 위반이 될 수 있다’는 질의에 “윈도우 프로그램인지(프로그램만 옮겨갔는지) 하드웨어인지(PC를 옮겨갔는지)는 확인해야 하는데, 이 워드 자체는 제 서울대 연구실이 아니라 제집에 있는 PC에서 작성된 게 맞다”고 설명했다.

김진태 의원의 질문은 검찰 정치 개입 논란으로 이어졌다. 김진태 의원이 조국 후보자 딸의 논문 초고 파일 속성 정보를 공개하면서 "포렌식"을 언급한 때문이다. 김 의원은 "포렌식으로 나온 거다. 그 파일이 서울대학교 법과대학 소속 PC 프로그램에 의해 작성됐다는 게 나왔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민주당 송기헌 의원은 "검찰이 정치한다고 생각한다. 수사를 잘못했다고 말하는 게 아니다. 수사했던 사람이 아니면 알 수 없는 게 나온다"면서 "(김 의원이) 검찰 포렌식에서 나왔다고 해서 깜짝 놀랐다. 검찰 포렌식에서 어떻게 나오나. 경위를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정성호 의원 역시 "국회에서 인사청문회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검찰이 수사에 착수하고 검찰 수사의 방향과 목표를 추정할 수 있도록 시시각각 언론에 보도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더군다나 그 과정에서 조금 전에 야당 의원이 검찰에서 포렌식을 통해서 밝혀지지 않았으면 알 수 없는 사실들, 단국대 논문 초고 파일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등 압수수색한 검찰에서 나가지 않으면 알 수 없는 자료를 언급했다" 며 "이건 범죄 행위다. 생활기록부가 공개되고 후보자 딸의 영어성적이 공개됐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명백한 불법이다"라고 답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