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경로] 7일 새벽 제주 통과 후 내륙 관통
상태바
[태풍 링링 경로] 7일 새벽 제주 통과 후 내륙 관통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9.06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갈무리

제13호 '링링'이 빠른 속도로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6일 오전 10시 현재 서귀포 남남서쪽 약 58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4km로 북진중에 있다.

링링은 7일 새벽 3시쯤 제주 지역을 통과할 전망이다. 링링은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55m로, 시속 200km에 달하는 강력한 태풍이다. 시속 200km 태풍이면 나무가 뿌리째 뽑히고 달리는 자동차가 전복될 수 있을 정도로 위력적이다. 

링링은 서해를 따라 북상해 토요일 저녁 무렵 인천 서울 등 수도권에 도달한 뒤 경기 북부지역을 관통할 전망이다. 태풍이 중부지방에 상륙하는 건 지난 2012년 볼라벤 이후 처음이다.  

태풍 링링은 영향권이 400km가 넘어, 서해로 북상하면 한반도 전체가 해당된다. 내일까지 중부지방은 초속 45m 강풍과, 최대 200mm에 이르는 폭우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8일 새벽까지 전국적으로 강한 비바람이 몰아쳐 가옥 등 각종 시설물 피해가 우려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