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인사청문회, 시작부터 난타전
상태바
조국 인사청문회, 시작부터 난타전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9.06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사위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국회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저와 제 가족의 일로 국민께 큰 실망감을 드렸다. 무엇보다 새로운 기회를 위해 도전하고 있는 젊은 세대들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어 “말과 행동이 일치하지 못했다. 공정과 정의를 말하면서도 저와 제 가족이 과분한 혜택을 누리고 있다는 것을 잊고 살았다. 제 가족이 받을 수 있는 정당한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정당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뼈저리게 깨달았다”고 했다.

조 후보자는 “제가 감당해야 할 소명이 하나 있다고 생각한다. 국가권력이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따라 정상적으로 작동해 모든 국민들의 기본권이 보장되는 사회, 국민들의 인간다운 삶이 보장되는 세상을 만드는 일에 작은 돌 하나를 놓겠다는 의지”라며 “법무·검찰이 국민 위에 군림하는 권력기관이 아니라 인권과 정의에 충실한, 국민을 위한 법률서비스 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법무부 장관에 지명되면서 세운 기준은 왼쪽도, 오른쪽도 아닌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것이었다”며 “개인이 아닌 소명으로 일하겠다는 다짐을 했다. 혼신의 힘을 다해 어느 정권이 들어와도, 누구도 뒤로 되돌릴 수 없는 개혁을 실천하고자 하는 마음은 더 단단해졌다”고 말했다. 이어“살아가는 동안 사회에 빚진 마음, 평생 고스란히 간직하고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인사청문회는 시작부터 여야가 신경전을 벌였다. 자유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조 후보자의 모두발언을 생략하고 서면으로 대체하자고 주장했고,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은 관례라며 반박했다. 

또 사회자인 여상규 법사위원장은 조 후보자에게 잇따라 짧게 답변하라고 요구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반발했다.

박주민 민주당 의원은 이날 조 후보자에게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한 경위를 말해달라’고 질문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검찰의 압수수색이 벌어진 날 제 처(정경심씨)가 너무 놀라서 총장님께 전화해 ‘(상 시상을) 위임해 주신 거 아닙니까’ 물었고 최 총장은 안 했다고 답변한 것 같다”며 “제 처가 너무 흥분한 상태라 진정하라고 하면서 총장님께 ‘죄송하다’ 말씀드리고 ‘제 처가 이러니 조사를 잘 해 주시라’ ‘죄송하다’ 이렇게 말했다”고 답했다.

조 후보자가 답변하던 중 여 위원장은 “후보자는 짧게 답하라. 취지는 이미 나왔다. 미주알 고주알 얘기할 필요가 없다”고 주문했다. 이에 박 의원과 표창원 민주당 의원은 “청문회인데 말을 자르면 어떻게 하냐”며 항의했다.

박주민 의원은 “후보자 딸이 분명히 동양대에서 봉사활동을 했고 청소년 영어 에세이 첨삭이나 영어와 관련해 여러가지 활동을 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며 조 후보자 답변에 힘을 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