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오신환 "조국 기자회견 부정청탁, 고발할 것"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9.04 14:43
  • 댓글 0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은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작당을 하고 벌이는 ‘반 헌법적 조국 지키기 쇼’에 들러리를 설 수 없다”며 “바른미래당은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개최 논의를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어 “국민이 반대를 하든 말든, 조 후보자를 끝끝내 법무부장관에 앉히겠다고 몽니를 부리고 있다. 사태가 이 지경이 됐으면 문 대통령은 자신의 잘못된 인사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조 후보자 지명을 철회했어야 한다”며 “그러나 청와대와 더불어 민주당은 조국이 무너지면 정권이 무너지기라도 하는 양 ‘조국 사수대’를 자처하며 ‘셀프 청문회’로 국민과 국회를 능멸했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제 와서 ‘대통령의 시간’ 운운하며 사흘 안에 청문보고서를 내놓으라 하니 이처럼 뻔뻔한 요구가 어디에 있나. 문 대통령은 청문보고서가 꼭 받고 싶다면 조 후보자와 민주당에 ‘셀프 청문회’ 보고서를 제출하라고 지시하기 바란다. 이후 벌어지는 모든 사태의 책임은 문 대통령과 청와대, 민주당이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바른미래당은 그 대신 다른 야당들과 함께 조 후보자 일가의 부정비리 의혹을 규명할 국정조사와 특검 도입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또 ‘대국민 사기쇼’였던 기자간담회를 국회에서 개최한 것과 관련해서 부정청탁 금지법에 의해 관련자들을 검찰에 고발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