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주광덕 의원 고소 '개인정보 유출'
상태바
조국 딸, 주광덕 의원 고소 '개인정보 유출'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9.04 11:42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조국 후보자의 거짓과 선동' 대국민 고발 언론간담회에서 곽상도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곽상도, 김진태, 주광덕, 이은재, 박인숙, 김도읍 의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 딸 조씨가 강용석 변호사와 네티즌을 고소한데 이어 자유한국당 주광덕, 곽상도 의원을 경찰에 고소했다. 

조씨는 자신이 포르쉐를 타고 다닌다고 허위 사실을 퍼뜨린 혐의로 네티즌을 고소했고, 주광덕 곽상도 의원에 대해선 고교 학생부 성적, 서울대 환경대학원 휴학신청서가 공개된 데 대해 정보통신법 위반 등 혐의로 고소했다.  

학생부는 본인이 신청한 것이 아니면 열람이나 발급이 어렵다. 이에 따라 서울시교육청은 조씨의 성적이 유출된 경위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본인의 동의 없이 제3자에게 학생부가 넘어갔다면 개인정보 유출 등 문제가 될 수 있다.”며 “교육청 차원에서 학생부가 유출된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주광덕 의원은 3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씨의 한영외고 재학 시절 영어 과목 성적이 하위권에 속한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공익제보를 받은 것이라며 “영어 작문은 모두 6등급 이하로 8등급도 있고, 문법은 다 5등급 이하, 독해도 7등급 이하라고 한다”며 “유일하게 영어 회화만 6등급을 받은 경우가 몇 번 있었고, 4등급도 두 번 받았다고 한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개인정보에 해당하는 내용을 공개한 이유에 대해 “공익제보자가 조 후보자의 전날 기자간담회를 보고 분노가 치밀어 추가 제보를 한다며 구체적인 성적 내용을 알렸다”라고 밝혔다. 

주 의원은 이어 “딸이 영어를 잘했기 때문에 논문 제1저자로 등재돼도 문제 없다는 조 후보자의 주장은 이 같은 자료에 의해 국민에게 거짓 해명을 한 것이라고 확신한다”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진실과 화평 2019-09-05 14:00:24
주광덕같은 인간 ㅆㄹㄱ 가 나라 망친다
이런 인간이 국회의원을하니 나라가 이모양이지~~~

이이 2019-09-04 16:17:34
전교1등이 3등급 나오는 학교라는데 국회의원직 상실 되겠네

린다 2019-09-04 13:52:33
국회의원인 만큼 엄중하게 처벌하라

광덕말이야 2019-09-04 12:27:54
주광덕 화이팅!! 점부미를 축내서 밥 값이라도 아껴 보려고 애쓰십니다.참. 잘했습니다
정부미 먹으로 빨리 갑시다. 그래야 집에 있는 사모님도 숨 줌 쉬지

사회적가치 2019-09-04 12:23:12
어릴때 옳곧은 마음을 가져야 한다
정직함 성실함 배려 인내 존경심 용기 겸손 정의와 공의 사회적 가치관 그리고
세계관이 형성된다. 부모로 부터 학교에서 스승을 통하여 학우를 ,군대에서 전우를
사회에선 동료를 통해서 협력하며 이루는 인격이 형성된다.
젊은이를 잘 키워내야 가정이나 나라가 미래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