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정갑윤, 조성욱 후보에 "결혼 안하셨죠?"
상태바
한국당 정갑윤, 조성욱 후보에 "결혼 안하셨죠?"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9.03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공정거래위원장 인사청문회에서 조성욱 후보자가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정갑윤 의원이 여성 공직자에게 '출산' 발언을 해 입길에 올랐다. 

정 의원은 2일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에게 느닷없이 “결혼 안 하셨죠”라고 물었다. 이어 “우리 한국 사회의 앞으로 가장 큰 병폐는 출산율이다. 후보자가 참 훌륭한 분인데 그것까지 갖췄으면 정말 100점자리 후보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가 미혼인 점을 들어 출산하지 않은 점을 지적한 것이다. 이에 난감한 표정을 지어 보인 조 후보자는 별다른 답을 하지 않았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인사청문회 자리는 후보자의 자질, 능력, 도덕성을 검증하는 자리인데 전혀 관계없는 개인의 결혼, 출산 같은 부분을 특정 공직자에 적용한 것은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이어 “후보자가 만약 남성이었으면 이런 발언이 나왔겠냐”며 “다시는 청문회장에서 이런 주장이 반복되지 않게 주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정갑윤 의원은 조 후보자에게 사과했다. 정 의원은 “출산율 문제가 심각해 애드리브로 이야기한 것이고 후보자에게 상처를 주기 위해 한 말은 아니었다. 사과한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정 의원의 이 발언에 대해 성차별적이라며 비판했다. 네티즌들은 “저런 말 왜 저번 정권에서는 못했나”, “여성이라는 이유로 저런 조롱을 받는 것도 하나의 성희롱이다”, “누가 한국당 아니랄까봐 그런 거 물었나”, “결혼과 출산이 의무도 아니고 청문회에서 묻는 이유가 뭐냐”, “여자가 애 낳는 기계냐”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