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SNS에 "조국 딸 실명은 까지 말자"
상태바
문준용 SNS에 "조국 딸 실명은 까지 말자"
  • 정주희 기자
  • 승인 2019.08.30 11: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문준용'씨 페이스북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에게 "원한다면 목소리를 내도 된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문씨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 이렇게 밝히면서 "혹시 한마디라도 실수할까봐 숨 죽이며 숨어다니고 있다면 그러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문씨는 "나는 (숨 죽이며 다니고) 그랬다"면서도 "지금은 부모님의 싸움이지만 앞으로는 자신의 싸움이 될 수도 있다. 이건 부당한 게 맞다"고 말했다. 인터넷상에 조 후보자의 딸 실명이 언급되는데 대해 "하지 말라는 말은 소용이 없을 것이다. 그래도 경험자로서 주장하자면 최소한 더 이상 실명은 까지 말자"고 주장했다. 이어 "'조ㅇㅇ'로 검색되게 만들지는 말자. 아직 대부분의 정보는 '조국 딸'로만 검색돼 그나마 다행"이라며 심정을 밝혔다.

문씨는 또 조 후보자에 대한 문제 제기로 인해 조 후보자 딸이 피해를 입을 수 있다며 우려했다. 그는 "후보자의 자식까지 검증해야 한다는 건 이해하지만 그 과정에서 자식의 실력·노력이 폄훼되는 건 심각한 부작용이다. 그는 분명히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고 살아왔을 텐데, 그간 충분히 훌륭한 성과를 이루며 살아왔음에도 사람들은 그의 노력을 말하지 않고 그의 부모만 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심지어 누명도 쓰는데 그중 몇 가지는 인터넷에 영원히 남아 그의 이름으로 검색될 것이고 아직 졸업도 못한 젊은이에겐 오랫동안 버거운 싸움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사진='문준용'씨 페이스북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전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09-05 23:19:08
너 기다려라 이 정권이 바뀌길 난 기다리고 기다린다 일제 보다 더 추악하고 더 저질 스러운이의 들이 빨갱이 라고 어른 들께서 말씀 하셨다 " 정치를 외면한 국민 은 가장 저질 스러운이의 지배를 받게 된다 플라톤 " 정시 100% 사법고시 부활 특검실시 하라